home > 커뮤니티 > 묵상나눔
묵상나눔

[1/11] 글라렛 성인과 함께 하는 매일 묵상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-01-10 22:10 조회21회 댓글0건

본문

§ 111

 

걸어갈 때면 언제나 하느님에 대해서 더불어 이야기하고, 종교에 대해서 가르쳐 주기 위하여, 마부들이나 일반 사람들과 함께 했다. 그들과 나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길을 걸었고, 모든 이들이 크게 위안을 얻었다.(자서전 461)

 

모든 순간이 적절한 때

 

쿠바 대주교였던 글라렛 성인은 왕실 고해사제로 임명되었을 때 친구에게 보내는 한 편지에서 다음과 같이 자신의 심정을 토로했습니다: “내가! 여왕의 고해사제라고? (...) 이미 여왕의 고해를 위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있어. 나는 그냥 소박하고 순박한 이들의 고해를 들을 수 있게 놔두었으면.” (글라렛 서한집 I, p. 1,334 이하)


예수님의 다음 말씀이 글라렛 성인의 마음 속에는 깊이 각인되어 있었습니다: “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어주시니 주님의 영이 내 위에 내리셨다. 주님께서 나를 보내시어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게 하셨다.” (루카 4,19) 복음의 이 구절은 그리스도의 그리고 글라렛 성인의- 선교적 파견의 기원과 더불어 이 파견의 우선적 대상이 가난한 이들임을 강하게 드러내는 것이었습니다. 까딸루냐에서 보내는 시간 동안 행했던 단순 소박한 이들을 위한 교리 교육을 성인은 쿠바에서 대주교로 있는 기간(1851-1857)에도 지속하였습니다: “나는 주님의 도우심으로 가난한 이들을 보살폈다. (...) 매 월요일에 내가 있게 된 마을의 가난한 이들 모두를 모이게 했다. (...) 나는 그들 각자에게 1뻬세타(peseta)씩 주었으나 그 전에 나 자신이 그들에게 그리스도교 교리를 가르쳤다. (...) 주님께서는 진실로 가난한 사람들을 향한 극진한 사랑을 내게 주셨던 것이다.” (자서전 562)


오늘 우리가 묵상하는 자서전의 단락(461)은 가난한 이들에 대한 사랑을 전하는 이 메시지(562)와 더불어 우리가 모든 순간을 복음 선포를 위해 이용해야함을 알려줍니다. 글라렛 성인은 모든 순간들을 활용하였으며, 사도직의 새로운 방법들을 고안하였습니다. 가난한 이들과 배우지 못한 이들에게 뿐 아니라 학식있는 이들을 위해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. (그는 문화의 영역에서 복음화를 위하여 평신도 단체인 성 미카엘 학원을 세웠습니다.) 글라렛 성은은 이렇게 자신이 모든 순간에 모든 이를 위하여 기름 부음 받고 파견되었음을 깊이 느꼈습니다.

 
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